다른 사람을 바라본다는 것은…

No Comments

Easy Plugin for AdSense by Unreal

며칠간 같이 뛴다고 생각했던 사람이 갈라서는 모습을 계속 보아왔다.
마지막에는 마냥 쓰레기라도 버리고 가는 듯이 내던지고 가는 모습에서
설마 내가 그렇게 살아온 날이 정말 한 번도 없었는가 다시 생각하고 만다.

솔직히 옛날을 생각하면 그 사람을 마냥 비난할 수만은 없다.
나라고 잘 해왔던 것도 아니고, 이해해주고 기다려 주는 데 인색했던
그런 잘못을 부정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열받고 짜증나고 화나지만,
그래도 그냥 앞으로는 말 할 가치도 없는 사람으로 생각하고 살아가려고 한다.

오늘도 조금씩 내가 깎여 나가는구나…

덧. 베푼 만큼 그대로 돌아오는 일은 없고, 가장 나쁘게 한 것만 돌아온다면…
덧2. 차라리 마음 편하게 먹어야겠다는 생각 뿐이다. 싸워봤자 남는 것도 없고.

Leave a Reply